• TOP
뉴스레터
(주)한국그린에너지·(주)한국그린전력은 친환경 에너지의 보급과 밝은 미래를 위해 최선을 다합니다.

파 작황 좋고 전기 뽑고… ‘수입 3배’ 영농형 태양광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405회 작성일23-09-19 17:00

경북 경산 실증단지 현장 가보니


패널로 복사열 등 줄여 생육 촉진

탈착 쉬워 농기계 이용 불편 적어

전기 생산 年 3000만원 추가 수익

최장 8년 이용 제한 등 숙제 많아


농지의 식량생산 기능은 유지하면서도 친환경 전기를 생산해 농가의 소득을 끌어올릴 수 있는 것이 장점인 영농형 태양광이 주목받고 있다. 사진은 지난 13일 경북 경산에 있는 영남대 영농형 태양광 실증단지에서 파가 재배되고 있는 모습. 태양광 패널로 인해 그늘이 생기는 것을 막고자 패널은 간격을 두고 설치됐다. 한화큐셀 제공 

▲ 농지의 식량생산 기능은 유지하면서도 친환경 전기를 생산해 농가의 소득을 끌어올릴 수 있는 것이 장점인 영농형 태양광이 주목받고 있다. 

진은 지난 13일 경북 경산에 있는 영남대 영농형 태양광 실증단지에서 파가 재배되고 있는 모습. 태양광 패널로 인해 그늘이 생기는 것을 막고자 패널은 간격을 두고 설치됐다.
한화큐셀 제공 



지난 13일 찾아간 경북 경산 소재 영남대 영농형 태양광 실증단지. 약 2140㎡(650평) 규모의 밭에는 파와 배추, 벼 등이 무성했다. 곧 수확을 앞둔 작물들 위로 또는 옆으로 태양광 패널이 일정 간격을 두고 규칙적으로 자리해 있었다.


실증단지는 영남대와 한국동서발전, 한화큐셀 등이 협력해 2019년 조성했다. 총 100㎾ 규모이며 구역별로 일반 모듈과 수직형 모듈, 영농형 태양광 전용 협소형 모듈 등이 설치됐다. 영농형 태양광은 농사도 지으면서 친환경 전기 생산이 가능해 농가 소득을 끌어올릴 수 있는 해법으로 여겨진다. 농업을 중단하고 태양광 발전설비만 운영하는 기존 ‘농촌형 태양광’과 구분된다.


일반적으로 작물 위에 태양광 패널을 설치하면 그늘이 생겨 광합성을 방해하는 탓에 생육에 지장을 준다. 그러나 이곳에선 일정 간격을 두고 태양광 패널을 비스듬하게 설치함으로써 햇볕과 공기를 막지 않아 농작물 재배에 지장이 없었다.


영남대 정재학 교수 연구팀은 2019년부터 지금까지 벼와 밀, 콩, 녹차를 비롯해 다양한 작물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한 결과 작물 수확량이 일반 농지 대비 최소 71%에서 최대 111%까지 늘어나는 것을 확인했다. 뜨거운 태양빛과 복사열로 인한 식물의 스트레스를 감소시켜 생육을 도왔기 때문이다. 실제로 2021년엔 영농형 태양광 패널 하부 농지의 포도 수확량이 일반 농지 대비 125% 증가하기도 했다.


파와 배추도 일반 노지에 비해 작황이 좋다고 한다. 정 교수는 “여름철 지표면 온도가 지나치게 높아지는 것을 막고 토양 수분 증발 억제효과도 있어 작물에 따라 생육에 유리한 환경이 만들어지기도 한다”고 소개했다.


다만 4년여간 실험해 본 결과 전체적으로 농작물 수확량은 일반 농지 대비 80% 정도다. 하지만 농작물 재배와는 별도로 발전에 따른 수입이 적지 않아 농지의 생산성이 올라가는 이점이 있다. 오수영 영남대 화학과 교수는 “전기 판매 수입이 농작물 판매 수입의 3배는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곳 실증단지에서 지난해 생산된 전력량은 1년간 총 130㎿h다. 국내 가정용 기준으로 연간 140여명이 사용 가능하고 이를 판매하면 대략 3000만원가량의 수입을 얻을 것으로 추산된다. 한화큐셀 유재열 전무는 “영농형 태양광은 농촌경제 활성화와 재생에너지 보급을 동시에 할 수 있는 일거양득의 해결책”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농촌에 곧바로 적용하기에는 넘어야 할 과제도 많다. 농지법상 농지에 설치된 태양광 발전소를 최장 8년까지만 운영할 수 있는 점이 문제로 관련 법률 제·개정안이 국회 논의 중에 있다.


경산 이제훈 전문기자

본문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